HOME > 학과활동 > 학술행사

  • 발표자: Aino Rinhaug (University of Oslo)
  • 제목: Each or Us is Several: Introducing Korean adoptees as artists and writers
  • 일시: 3월 31일(수) 오후 6시
  • 장소: 온라인 진행(ZOOM 통합 링크: https://yonsei.zoom.us/j/89468374366 회의 ID: 894 6837 4366)
  • 내용: Since the mid 90s, an increasing number of Korean adoptees worldwide have made themselves known as writers and artists in their respective adoptee countries and beyond. From a present standpoint, looking back and forward, this introductory talk will examine some of the ways in which these cultural practitioners focus artistically on their unique experiences as Korean adoptees. By way of literature, film, music, and painting, adoptee artists shed light on the complexity of living adoptee identity and belonging.

  • 발표자: 정종민 (전남대학교 디아스포라학 협동과정 박사후연구원)
  • 제목: 몸, 선, 그리고 정동을 통해 본 생성적 인지증(치매)
  • 일시: 4월 21일 (수) 오후 6시
  • 장소: 온라인 진행(ZOOM 통합 링크: https://yonsei.zoom.us/j/89468374366 회의 ID: 894 6837 4366)
  • 내용: 지난 10 여년 동안의 영국의 오소독스 유대인 인지증 치매 요양원에서 자원봉사와 연구자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인지증과 사는 사람들이 직접 몸으로 겪는 삶을 선과 정동을 통해 드러냄으로써 기존의 인지 기억 언어 중심의 인지증 연구를 존재론적 인식론적 방법론적인 측면에서 비판하고 대안을 모색해본다.

  • 발표자: 원유빈 (연세대학교 문화인류학과 석사과정)
  • 제목: IT 분야 여성 개발자들의 '개발자 되기'와 여성주의적 대응
  • 일시: 6월 2일 (수) 오후 6시
  • 장소: 온라인 진행(ZOOM 통합 링크: https://yonsei.zoom.us/j/89468374366 회의 ID: 894 6837 4366)
  • 내용: 본 연구는 다양한 트랙을 통해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된 밀레니얼 세대 여성들에 관한 연구이다. 그중에서도 세계 금융 위기 이후 소프트웨어 산업의 발전과 함께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문과 출신 비전공 여성 개발자들의 일 경험을 통해, 이들이 IT 업계에서 개발자가 되어가는 과정을 들여다본다. 전통적으로 남성의 영역으로 여겨졌던 정보통신 분야는 4차 산업혁명 담론의 도래 이후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에서의 수요와 공급이 빠르게 늘기 시작하면서 청년 여성 역시 다수 진출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소프트웨어의 비약적인 발전과 비례해 질 좋은 일자리만 늘어난 것은 아니었다. 연구자는 국비 지원 교육 과정, 부트캠프 등 집중적인 직업 교육을 통해 IT 업계로 진입한 20-30대 비전공 여성 개발자들의 일 경험을 통해 성별성에 기반한 IT 업계의 노동 환경을 살펴보고, 그 안에서 주체적으로 '개발자'가 되어가는 여성들의 모습을 관찰한다. 이를 바탕으로 그동안 남성 위주로 편성된 IT 업계의 문화를 비판적으로 분석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성들이 끊임없이 유입되며 커리어를 발전시켜나가는데 유리한 IT 업계의 문화적 요인을 찾고자 한다.
  • 발표자: 이영은 (연세대학교 문화인류학과 석사과정)
  • 제목: 금융투자업계 종사자 간의 연결을 통해 구성된 투자 문화 ’ 연구
  • 일시: 6월 16일 (수) 오후 6시
  • 장소: 온라인 진행(ZOOM 통합 링크: https://yonsei.zoom.us/j/89468374366 회의 ID: 894 6837 4366)
  • 내용: 본 연구는 금융투자회사에 종사하며 한국 및 글로벌 자본시장의 주요한 행위자로 참여하는 이들이 상호 연결된 노동을 통해 업계 내외부의 ‘투자 문화’를 구성해내는 방식에 주목한다. 2009년 개정된 자본시장법 시행 이후, 국내에서 다른 업종으로 구분되던 증권사, 자산운용사, 종금사, 선물회사, 신탁회사 등이 ‘금융투자회사’라는 하나의 업종으로 간주되기 시작했다. 이는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국내 자본시장 활성화와 저변 확대를 목표로 했다. 업계 내 활발한 네트워킹과 이직, 투자 정보 유통망의 구성 등은 이곳의 문화를 구성해내는 핵심 요소로 자리 잡았다. 업계 행위자들의 이러한 업무 실천에서 비롯된 투자 문화는 국가 및 제도, 투자 주체로서의 금융화된 개인과 어떤 영향을 주고 받는가? 그 과정에서 어떤 행위자들이 주요 의사결정자로 등장하며 직접적으로 투자를 일으키고, 또 어떤 이들이 보조적인 위치로 인식되어 내부의 위계와 차이를 만들어내고 있는가? 또한 이들이 말하는 투자 가치는 각 포지션 간 업무의 연결성 속에서 어떤 식으로 형성되어 금융자본의 유동과 팽창에 기여하는가? 본 연구는 각 질문에 비판적으로 접근해 답을 찾아보고자 한다.